2011052401.jpg

 

 고요히 저녁을 부르던 새 한마리 한참을 앉아 있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