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704003.jpg

 

2007년 음악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한신대에서 만났을 때

소박하게 쉬고 있는 비석 하나를 보았다

문학의 꿈을 피우지 못하고 곤히 잠들어 버린 그 이름이 생생하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