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1032701.jpg

 

외로워서 개를 키운다는 그는 몸에 붙은 하얀 개털을 천천히 떼어냈다.

 "이놈들아! 아빠의 외로움을 너희는 알고 있니?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