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1020602.jpg

 

2011020601.jpg

 

2011020603.jpg

 

때론 풍경이 상처가 되어 침묵의 시간을 쌓는다.

아직 잠이 깨지 않은 갯벌 위 부유하는 섬들이 잠들어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