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805050002.jpg

 

보리형님과 배불뚝이 조각가 선생은 커다란 둥치의 은행나무를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

그들이 그립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