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9043001.jpg

 

연극을 한다는 연수씨는 애수의 소야곡을 멋지게 연주했었다. 그것도 아코디언으로

나는 휘파람도 잘 못 부는데...